신장이란?
같은나이의 같은 성을 가진 아이의 신장표준치보다 3백분율 이하일 때를 저신장이라고 합니다.
1. 초.중.고등학교의 한 학급 학생이 100명일 경우 키 작은 순으로 번호를 매길 때 1번에서부터 3번까지의 학생
2. 매년 4cm 미만으로 자라는 아이
3. 표준신장보다 약 10cm이상 작은 아이는 저 신장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위와 같은 세가지 경우에 해당하는 아동을 가진 부모는 소아내분비 전문의와 상담을 해보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최근의 통계에 의하면 연간 성장속도가 4cm 미만이거나 표준신장 보다 약 10cm 작은 현재 국내의 저신장 아동은 만명이상이라고 합니다.
또 한 학급을 100명으로 가정하고 키 순으로 번호를 매겼을 때 1번부터 3번까지의 아동을 저신장으로 규정하는 의학적 정의에 의하면 25만명 정도는 일차적으로 검사를 받아 보아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신장의 원인
가족이나 친적 중에 키가 작은 사람이 있으면 매년 성장속도는 정상과 같으나 성인이 되었을 때 정상인에 비해 키가 3백분율 이하가 됩니다. 저 신장 아동의 대부분이 여기에 해당되며 다른 원인에 의한 저신장과 마찬가지로 다년간의 성장호르몬 치료로 키를 크게 할 수 있습니다.
출생시 몸무게와 신장은 정상이나 1세 전후에 발육이 안되어 성장속도가 떨어지며, 그 이후 성장속도는 정상이 나 키가 작은 경우로 다른사람에 비해 사춘기가 늦게 시작됩니다. 이 경우 사춘기에 키가 급속히 자라서 최종 신장은 정상이 됩니다.
선천성 심장병, 만성 폐질환, 간질환 및 위장질환 등이 질명이 있는 경우 성장장애가 초래됩니다.
성장호르몬, 갑상선호르몬 결핍증이나 당뇨병 등에서도 왜소증이 나타납니다. 이 중 성장호르몬 결핍의 경우는 신체비율은 정상이나 키가 작은 특징이 있습니다.
* 자궁내 성장 발육 지연(원시 저신장) : 임신중에 영양공급이 잘 안된 경우나 모체가 감염된 경우는 출생 시 체중이 지나치 게 적은 경우가 많으며 성인이 되어서도 키가 작은 경우가 많습니다.
* 터너증후군(유전적 저신장) : 여야에만 나타나는 유전적 질환으로 사춘기가 되어도 가슴 발달이 늦고 생리가 없으며 키가 작은 질환입니다. 뼈와 연골이 비정상적인 질환으로 매우 작은 키와 비정상적인 신체비례를 나타냅니다.
균형이 잡히지 않는 식생활에 의해 성장장애가 나타나기도 합니다.
장에 도움이 되는 음식
특별히 키를 많이 자라게 하는 한가지 음식은 없고, 5가지 기초 영양 식품군을 골고루 섭취해야 합니다.
특히 단백질은 성장 호르몬의 분비를 촉진시키고 근육 및 체내 여러조직의 합성에 관하므로 성장기에 충분히 섭취시켜야 하는데 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등의 육류, 여러가지 생선류, 콩, 두부 등이 단백질이 풍부한 식품입니다.
또 칼슘도 골격계 성장에 중요하며 우유, 치즈, 요구르트 등의 유제품, 멸치, 뱅어포 등 뼈째 먹는 생선, 미역, 해조류 사골 등에 풍부합니다. 또 비타민 및 무기질 또한 성장에 중요한 보조 역할을 하므로 시금치, 당근, 호박 등의 야채류, 버섯류 및 감, 귤, 딸기 등등 과일류 등을 충분히 섭취시켜야 합니다.
군별 식품군 주요영양소 식품명
구성
식품
1 고기, 생선, 알
및 콩류
단백질

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토끼고기, 생선, 조개, 굴, 두부, 콩, 땅콩, 된장, 달걀, 햄, 베이컨, 소시지, 치즈, 두유, 생선목

2 우유 및 유제품
뼈째먹는 생선
칼슘 멸치, 뱅어포, 잔새우, 잔생선, 사골, 우유, 분유, 아이스크림, 요구르트
조절
식품
3 채소 및 과일류 무기질 및 비타민

시금치, 당근, 쑥갓, 상치, 풋고추, 부추, 깻잎, 토마토, 배추, 무, 양파, 오이, 양배추, 콩나물, 파, 숙주, 사과, 감, 딸기, 포도, 배, 참외, 수박, 귤, 과일쥬스, 과일통조림, 미역, 다시마, 파래, 김, 톳

열량
식품
4 곡류, 감자류 당질

쌀, 보리, 콩, 팥, 옥수수, 및, 감자, 고구마, 토란, 밤, 밀가루, 미숫가루, 국수류, 떡류, 빵류, 과자류, 캔디, 초콜렛, 설탕, 꿀

5 유지류 지방

참기름, 콩기름, 옥수수기름, 채종유, 쇠기름, 돼지기름, 면실류, 들기름, 소트닝, 버터, 마가린, 깨, 실백, 호두

신장증 진단 : 외래에서의 정상변이 저신장증과 병적 저신장증의 감별진단
첫째,
키가 작은 정도의 수준입니다. 일반적으로 평균보다 2표준편차보다 작은 경우는 약 70~80%가 정상변이 저신장증, 나머지가 병적 저신장증인 반면, 3표준편차보다 작은 경우에는 전체의 80-90%가 병적 저신장증에 속합니다. 다시 말하면 키가 자기 또래의 키보다 아주 ㅁ낳이 뒤떨어지는 경우라면 키가 작은 원인을 찾기 위한 정밀 검사가 필요합니다.
둘째,
성장속도(연성장률)의 이상 유무를 평가하여야 합니다. 키의 성장은 연령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습니다. 출생 당시의 키 는 평균 50cm이며, 첫 1년간 25cm, 다음 1년간 약 12cm가 자라며, 5세까지는 1년에 7cm, 이후 사춘기 전까지는 매년 5cm가 자랍 니다. 따라서 전 연령에 걸쳐 1년에 4-4.5cm 이하로 자랄경우는 성장속도에 이상이 있다고 판정할 수 있으며, 이경우는 병적 저 신장증을 의미합니다.
셋째,
골연령의 이상 유무를 평가하여야 합니다. 키의 성장은 골격의 성장에 의해 이루어지므로 왼쪽 손과 팔꿈치, 어깨 부위의 방사선 검사를 통해 골연령을 측정하는 것이 현재의 성장 상태와 앞으로의 성장을 예측하는데 도움이 됩니다.골연령이 자기 나 이보다 지연되어 있거나, 앞서 있는 경우는 병적 저신장증을 의심할 수 있으며, 예외적으로 정상변이 저신장증에 속하는 체질성 성장지연이 있는 경우도 골연령이 지연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키가 작은 아이가 병원을 방문할 경우에는 위의 3가지 사항을 고려하여 정상변이 저신장증과 병적 저신장증을 감별 진단 하게 되며, 그 이외에도 과거력, 가족력, 이학적 진찰과 간단한 검사(혈액검사, 소변검, 골연령 방사선 검사)를 통하여 보다 자 세한 진단을 내리게 됩니다.
원 후 내분비 정밀검사
외래에서 시행한 진찰과 검사 소견상 병적 저신장증이 확인될 경우에는 보다 자세한 내분비 정밀검사와 뇌 자기공명 영상 또는 컴퓨터 단층촬영이 필요하며, 이 경우에는 하루 정도의 입원 기간이 소요됩니다.